김윤자 아버지 하느님 2012/0719/2313 810

찬미 예수님

제가 주님께 구하메 제게 응답하시고, 내 모든 두려움에서
저를 건져 주시는 주님의 사랑에 감사합니다.

제가 무엇이간데 이렇게 많은 은총을 베풀어 주시는지...
주님 제가 무엇으로 보답하오리까..

영세 받은지 채 1년도 안된 저에게 봉사할 수 있게 해주심을 감사합니다.

버리고 나면 아무것도 남지 않을까봐 걱정을 했던 시간이 있었습니다.
버리고 나서 다시 채우면 된다는 생각.. 그때는 하지 못 했습니다.

주님을 믿고 나서야 알았습니다.

이렇게 인간은 무지하고 미련합니다.
버릴것은 빨리 버리는 것이 내 영혼을 혹사시키지 않는 것이라는 것을...

제가 주님을 사랑하 수 있을지..제게 주님이 꼭 필요했는지..
혹은 누구라도 필요했는지..
저는 그 간단한 진실을 파악하지 못할만큼 너무나 계산이 많았습니다.

녹은 쇠에서 생기는 것인데 그 쇠가 점점 그 쇠를 먹는것처럼
죄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인간의 욕심과 허영심과
남들 앞에서 위세하며 살았습니다.
제 마음과 영혼을 제대로 쓸줄 몰랐습니다.

우리가 행복이라 믿는 것은 대부분이 진실된 행복이 아니었습니다.
어리석은 욕심일때가 대부분입니다.

약할때 자기 자신을 분별할수 있는 강한 힘과 무서울때 자신을 잃지 않을
담대성을 가지고 정직한 패배에 부끄러워 하지 않고,
태연하며, 겸손하고 온유함을 주님, 저에게 주시옵소서...

믿음이 적은 저에게 느리나마 주님의 맘을 아프게 하지 않게 도와주세요.

너무 모르는 것이 많은 이 자녀에게 손을 잡아주신 주님... 감사합니다.


우주의 시계에서 달팽이는 느려도 결코 늦지 않습니다.
지금부터라도 주님의 말씀을 믿으며,
영원히 살것처럼 꿈꾸며,
내일이 없는 사람처럼 믿음 안에 사는 가정이 되게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광탄성당 형제,자매님 모두 건강하시고 믿음안에 사시길 축원하면서...


                                                                          - 효주 아네스-




정안나 12-07-20 09:37
답변 삭제  
훌륭하신 기도입니다. 정말 열심히 하신 모습
다른이에게 웃음을 주시는 능력도 주셨으니 그것도 하느님의 은총이겠지요?
감사합니다. 삶을 나누어 주셔셔요. 사랑합니다.♥♥♥
목록보기 답글쓰기 새글쓰기

84 고해성사 노엘라 2014-10-09 640
83 가을 들꽃 노엘라 2014-10-05 650
82 묵상 (43) 오늘을 위한 기도 / 이해인 노엘라 2013-12-31 1751
81 아버지 하느님 (1) 김윤자 2012-07-19 811
80 오늘의 묵상 (42) 주님의 사랑으로 사랑합니… 노엘라 2012-06-29 1337
79 참회의 기도 (1) 김윤자 2012-03-27 1078
78 사순시기와 봉헌식 - 우리의 허물과 죄를 용… 김윤자 2012-03-27 1110
77 오늘의 묵상 (41) 사순절을 보내며 노엘라 2012-02-23 1223
76 오늘의 묵상 (40) 십자가의 벗들에게 보내는 … 노엘라 2012-01-03 1147
75 오늘의 묵상 (39) 좋아하는 성경구절 노엘라 2011-12-31 1937
74 오늘의 묵상 (38) 그는 -정호승- 노엘라 2011-12-29 1263
73 오늘의 묵상 (37) 깨진 거울조각에 비친 얼굴 노엘라 2011-12-27 1064
72 오늘의 묵상 (36) 행복한 맞장구 노엘라 2011-12-22 904
71 오늘의 묵상 (35) 본다는 것은? 노엘라 2011-12-14 754
70 오늘의 묵상 (34) 정의롭고 평화가 깃든 사회 노엘라 2011-12-04 918
69 오늘의 묵상 (33) 이런 자녀가 되게 하소서---… 노엘라 2011-12-02 1280
68 오늘의 묵상 (32) 시편 144편 노엘라 2011-11-29 881
67 오늘의 묵상 (31) 저는 불완전한 인간이고 당… 노엘라 2011-11-28 747
66 오늘의 묵상 (30) 성체조배는..... 노엘라 2011-11-22 1025
65 오늘의 묵상 (29) 오늘 /구상 노엘라 2011-11-09 863
64 오늘의 묵상 (28) 아름다운 얼굴 노엘라 2011-11-08 965
63 오늘의 묵상 (27) 김수환 추기경님의 人生德… (1) 노엘라 2011-11-07 773
62 오늘의 묵상 (26) 시편123편 시편124편 시편125편… 노엘라 2011-11-06 951
61 광탄성당을 생각하며... (1) 양애자 2011-11-05 686
60 오늘의 묵상 (25) 당신의 향기를 퍼뜨릴 수 있… 노엘라 2011-11-03 658
새글쓰기
 [1]  2  3  4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