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꾼 어느 남편 의 기도 2011/0816/2321 931

※◎어느 남편의 애절한 기도◎ ※


어떤 남편이..
자긴 매일 출근하여 고생하는데
마누라는 집에서 빈둥대는 것 같아
어떻게 지내는지 자세히 알고 싶어
하나님께 기도하며 소원을 빌었답니다.

주여,
나는 매일 8시간이나 열심히 일 하는데,
집사람은 집에만 있습니다.
그러니 내가 출근하여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를
마누라가 알도록 해주고 싶습니다.
하오니 주여~ 꼭 하루만
서로의 육체를 바꾸어서 지내게 해 주십시오.

딱하게 여긴 전능하신 하나님은
그 남편의 소원을 들어주었고,
다음 날 아침 남편은 여자가 되어 있었다.

그녀는 일어나자 마자
밥을 짓고 애들을 깨우고,
옷을 챙겨 밥 먹이고
도시락을 싸서 학교로 들려 보내고,
남편 출근 시키고,
세탁물을 거두어 세탁기에 돌리고,
고양이 밥을 챙겨주고,
이불개고 쓸고 닦으며
돌아가면서 집안 청소를 하고
개를 목욕 시키고,
청구서를 결제하려 은행가서 일 보고
오는 길에 장봐서 낑낑 대며 집에 돌아 오니
벌써 오후 1시가 넘었다.

빨래를 널고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오면
먹을 간식을 준비하고,
애들을 기다리며 다림질을 하였다.

좀 있다가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와
먹이고 숙제하라고 실갱이를 벌이고는
잠시 TV를 보며 숨 돌리는데
벌써 오후 4시 30분 저녁 시간이 다아 되었다.
그래서 또 허겁지겁 쌀 씻고
고기 저미고 채소를 다듬어서
국 끓이고 저녁 준비를 정신 없이 하였다.

남편이 퇴근하고
저녁 먹은 후에 설거질 끝내고
세탁물을 개어 넣고
애들을 잠자리에 들려 재우고 나니
벌써 밤 9시가 넘었다.
그러나
아직도 그녀의 하루 일과는
다 끝나지 않았다!!??

그녀는 지친 몸으로 잠자리에 들었고
남편의 요구까지 들어줘야 했다
다음날 아침이되어
그녀는 눈 뜨자 마자
침대 옆에 무릎 꿇고 기도 하였다.

주여! 제가 정말 멍청 했습니다.
마누라가 집에서 하는 일을
너무나 모르고 질투하고 말았습니다.
제발 소원하오니,
저를 원상으로 회복하여
당장 남편으로 돌려 주십시오.
그러나 하나님은 빙긋이 웃으시며
이 사람아 그건 안 되느니라 말씀 하셨다.

어제 하루 너는 정말 좋은 경험과
뉘우침을 얻었으리라 믿는다.
나도 네가 바로 남편으로 돌아 가길 바라지만,..
너는 오늘부터 꼭 10개월 후에야
남편으로 돌아 갈 수밖에 없게 되었다!

왜,..??

왜냐하면,..






넌 어제 밤에 그만
임신 하고 말았기 때문이니라ㅎㅎㅎ!!!




유연희 11-08-17 00:43
답변  
깔깔깔~~~~나뭇꾼님....재치~~~짱입니다...ㅎㅎㅎ
목록보기 답글쓰기 새글쓰기

34 날벼락... 최문희 2020-01-18 6
33 남사친 많고 술 좋아하는 여자 특징 최문희 2020-01-07 3
32 소개팅만남친구만들기채팅 만남사이트 아미… 바바바 2019-11-30 25
31 인스타 ㅊㅈ근황 손바다 2019-11-16 5
30 CLC _ Devil 손바다 2019-11-14 18
29 모모랜드 주이 몸매가 이렇게 좋았구나..ㄷㄷ… 손바다 2019-10-25 27
28 하느님, 너무하십니다 신동오 2013-01-01 775
27 싼타 할아버지~~~~~~~^^* 노엘라 2011-12-23 2465
26 칭찬이 좋은 이유 30가지 한희선 2011-11-09 1066
25 하루일을 마무리하며 (1) 한희선 2011-10-30 1138
24 하루일을 시작하며 한희선 2011-10-30 1107
23 기도문을 외워? (1) 임숙희 2011-10-17 1300
22 조그만 배려 노엘라 2011-10-02 1478
21 잘난 아들! (2) 나무꾼 2011-08-29 1884
20 신부님 의 휴대폰 (2) 나무꾼 2011-08-20 1214
19 어느 남편 의 기도 (1) 나무꾼 2011-08-16 932
18 기억이 안나 (1) 나무꾼 2011-08-16 626
17 아빠는 왜? (2) 나무꾼 2011-08-13 555
16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1) 나무꾼 2011-08-13 576
15 분홍꽃 (3) 임숙희 2011-07-21 682
새글쓰기
 [1]  2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