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숙희 아들 2011/0704/0904 500

늦잠자고 있던 어느날 ..

해가 중천에 떠있는데도 내 눈은 그대로 한 밤중이었다.

아들이 부른다. "엄마" "엄마" ~~

"엉"
"엄마"~~
"엉"

"계속잘거야"

"엉"
"엄마"~~
"엉"
"계속잘거야"
"엉"

잔다고 하면서 대답하는 나에게 아들이 던진말

"확실해" ???




미네르바 11-07-04 10:39
답변  
왜 확실하냐고 물었을까? 재밌게 읽고 갑니다...ㅋㅋㅋㅋ
노엘라 11-07-04 12:44
답변  
엉 ~~~하고 대답했으니까용~~~~~~~~~
임숙희씨 ~늦잠 자지 말고  얼릉 얼릉  일나세요
아들  밥 챙겨 주실려면요~~~
유연희 11-07-05 01:18
답변  
아무나 물어볼수 없구요~~~ 영철이만이 할수 있는 질문?~~~ㅎㅎㅎ
목록보기 답글쓰기 새글쓰기

15 헨델의 탐식 김태련 2020-08-28 16
14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5) 유연희 2011-07-17 702
13 개구리 무덤 (5) 임숙희 2011-07-10 657
12 우리집경사 (2) 신순희 2011-07-09 580
11 동계올림픽 (2) 임숙희 2011-07-06 517
10 아들 (1) 임숙희 2011-07-05 580
9 지옥행~~~!!! 노엘라 2011-07-05 695
8 아들 (3) 임숙희 2011-07-04 501
7 맷돼지~출현 (9) 노엘라 2011-07-02 668
6 너네들 뭐 하니? (2) 유연희 2011-06-30 477
5 선생님~멍멍이 밥 먹어요? (1) 유연희 2011-06-30 589
4 나두 똥꼬 될꺼야~~ (2) 유연희 2011-06-30 599
3 사람이 내 맘대로 되나요? (1) 막달레나 2011-06-16 472
2 개의치 않아 막달레나 2011-06-14 521
1 (1) 막달레나 2011-06-10 502
새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