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오 하느님, 너무하십니다 2013/0101/0046 764

옛날, 어느 수도원에서 고령의 수도자들이 같은날 사망해서 하느님께 면접을 보러 가게 되었습니다.
 
수도자생활을 잘해 '성인' 평판을 듣던 수도자들이라 하느님은 이들을 반갑게 맞이하며

한집에서 같이 살자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한 달후, 하느님은 인사발령을 다시 내셨습니다.

한 사람은 화장실 근무, 한 사람은 천당 교도소 근무, 한사람은 하느님 비서실장으로 말이지요.

화장실과 교도소로 근무지가 바뀐 수도자들은 거칠게 항의했습니다.

  "하느님, 너무하십니다.  우리가 비서실장으로 발령이 난 수사보다 기도도 더 많이 하고

희생도 더 많이 하는데 왜 그런 한직을주시는 겁니까?"

  두 사람의 항의를 잠자코 듣고 있던 하느님이 말씀하셨습니다.

"다 맞는 말이다.  그런데 넌 화를 너무 참아서 마음이 변비에 걸렸느니라.

그래서 늘 똥 마려운 얼굴을 하고 있으니 널 볼 때마다 마음이 불안하다.

그래서 화장실로 발령을 낸 것이고,

또 넌 말로는 남을 용서한다고 하면서 눈은 호랑이처럼 부라리고 다니니

무서워서 어디 가까이나 가겠느냐? 넌 교도소가 적격이니라."

  "하지만 하느님, 쟤는 왜 비서실장을 시켜주신 거예요?  늘 버럭버럭 화를 내고

구시렁거리면서 다니잖아요."

  "쟤는 겉으로는 성질이 더러워 보여도 다 뱉어내고 마음속에 쌓인 것이 없어서

뒤끝도 없느니라.  그래서 내 곁에 두려고 한다."


화, 아직도 참고 사세요?


- 홍성남 신부님의 "벗어야 산다" 중에서




목록보기 답글쓰기 새글쓰기

32 소개팅만남친구만들기채팅 만남사이트 아미… 바바바 2019-11-30 6
31 인스타 ㅊㅈ근황 손바다 2019-11-16 3
30 CLC _ Devil 손바다 2019-11-14 8
29 모모랜드 주이 몸매가 이렇게 좋았구나..ㄷㄷ… 손바다 2019-10-25 12
28 하느님, 너무하십니다 신동오 2013-01-01 765
27 싼타 할아버지~~~~~~~^^* 노엘라 2011-12-23 2362
26 칭찬이 좋은 이유 30가지 한희선 2011-11-09 1060
25 하루일을 마무리하며 (1) 한희선 2011-10-30 1130
24 하루일을 시작하며 한희선 2011-10-30 1103
23 기도문을 외워? (1) 임숙희 2011-10-17 1296
22 조그만 배려 노엘라 2011-10-02 1468
21 잘난 아들! (2) 나무꾼 2011-08-29 1869
20 신부님 의 휴대폰 (2) 나무꾼 2011-08-20 1211
19 어느 남편 의 기도 (1) 나무꾼 2011-08-16 926
18 기억이 안나 (1) 나무꾼 2011-08-16 624
17 아빠는 왜? (2) 나무꾼 2011-08-13 552
16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1) 나무꾼 2011-08-13 573
15 분홍꽃 (3) 임숙희 2011-07-21 676
14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5) 유연희 2011-07-17 657
13 개구리 무덤 (5) 임숙희 2011-07-10 617
새글쓰기
 [1]  2  맨끝